토리 근황, '퍼스트 도그'의 사랑스러운 일상… "몰라보게 예뻐졌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기견에서 퍼스트도그가 된 토리 근황이 공개됐다.
토리 근황, '퍼스트 도그'의 사랑스러운 일상… "몰라보게 예뻐졌개"

오늘(7일) 동물권단체 케어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입양한 유기견 '토리'가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원서동 케어 사무국에 방문했다.

토리의 이번 방문은 입양 후 7개월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청와대 입성 후 토리의 근황을 확인하는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사무국을 방문한 것이다.

토리는 사무국에서 직원들과 만나 인근 공원을 30분정도 산책했다. 케어 관계자들은 토리가 부쩍 건강해진 모습이었고, 이전보다 더욱 상냥한 성격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토리는 지난 2015년 10월 경기 남양주시의 한 폐가에서 짧은 목줄에 묶인 채 발견된 유기견이다. 케어에 의해 구조된 후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에서 2년동안 입양이 거부된 채 지내고 있었다.
토리 근황, '퍼스트 도그'의 사랑스러운 일상… "몰라보게 예뻐졌개"

그러다 지난해 7월26일 '편견과 차별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는 의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토리를 입양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토리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토리는 아주 예쁘고 사랑스런 개”라면서 “입양 때 남자들을 경계한다는 말을 들었는데 처음 볼 때나 그렇지 누구에게나 잘 따른다”며 ‘토리 바보’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토리의 왼쪽 뒷다리 관절이 좋지 않은데도 관저 잔디마당을 신나게 뛰어 다니고 쓰다듬어 주면 황홀해 하며 배를 드러내고 드러눕는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 케어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64상승 31.9318:05 02/08
  • 코스닥 : 779.98상승 7.1918:05 02/08
  • 원달러 : 1260.10상승 4.818:05 02/08
  • 두바이유 : 81.93상승 1.4718:05 02/08
  • 금 : 1890.70상승 5.918:05 02/08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 [머니S포토] 이상민 행안부 장관 탄핵소추안 가결…'헌정사상 첫 장관 탄핵'
  • [머니S포토] 대장동 첫 선고 김만배 무죄, 곽상도·남욱 '불법 정치자금' 및 공여에 각각 벌금형
  • [머니S포토] 연애대전 김옥빈 "내 필모그래피 중 가장 밝은 캐릭터"
  • [머니S포토] 송혜교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