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판문점 ‘평화의 집’서 만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4월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 ‘평화의 집’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0일 "백악관이 북한과의 외교적 만남을 위한 계획을 시작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회담 장소와 수송 지원에 대한 숙고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어 "가장 확실한 장소는 판문점 평화의 집"이라고 언급했다.

평화의 집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남측 관할 구역에 ‘자유의 집’과 함께 있는 건물로 과거 정전협정에 따라 유엔군사령부 관할에 속해있다. 지난 1월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측 참가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간 회담도 이곳에서 열린 바 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 일부 인사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겠다는 약속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와 행동을 보지 않고는 북미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