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효리네 민박2' 알바로 첫 등장… "지원동기? 이효리 선배 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보검이 '효리네민박2'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보검 '효리네 민박2'. /사진=JTBC 방송캡처
박보검 '효리네 민박2'. /사진=JTBC 방송캡처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새로운 아르바이트생으로 면접을 보는 박보검의 모습이 그려졌다.

단기알바 면접 중 박보검은 ‘효리네민박’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이효리의 팬이고 풍경이 너무 예쁘더라”고 밝혔다. “방송을 보면서 알바생이 되고 싶다고 생각을 했다”라는 것이 박보검의 설명.

이어 음식을 잘하냐고 묻자 "밥먹는 걸 좋아한다"며 "유부초밥, 떡국, 카레, 밥도 잘 할 수 있다"고 어필했다.

또 잘할 수 있는 것을 묻자 "청소를 잘하고, 커피머신을 내리는 걸 예습복습했다"며 "다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효리 부부도 윤아도 박보검의 등장을 모르고 있는 상황. 박보검은 “깜짝 놀라게 짠 하고 나타나면 좋을 것 같다”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박보검이 도착하자 폭설이 내리던 제주도 날씨가 거짓말처럼 맑아졌다. 그는 자신의 등장을 모르는 민박집 직원들과 손님을 놀래켜 줄 생각에 신나했지만, 아무리 얼굴을 가려도 그의 인사 소리에 손님들은 박보검임을 알아챘다.

이상순, 이효리, 윤아는 버선발로 뛰어나가 그를 맞이했다. 천하의 이효리가 떨려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윤아는 다른 손님들에게 "오늘 보검이랑 일할거야~ 부럽지"라며 자랑하기도 했다. "도움이 될 지 모르겠다"고 걱정하는 박보검에게 이효리와 윤아는 "넌 가만히 있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돼"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존재 이상의 도움이 되고 싶은 박보검은 오자마자 일을 찾아서 하기 시작했다. 그는 수건을 정리하고, 카메라에 곽(?)을 씌워줬다. 박보검의 존재만으로도 회장 이효리와 알바생 윤아, 그리고 손님들의 입가에 미소가 떠나질 않았다.

본격적인 박보검의 활약은 다음주부터다. 등장만으로 모두의 광대를 승천시킨 '보검매직'을 선보인 박보검의 제주 민박집 생활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