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평창패럴림픽 빛낸다… 18일까지 스노페스티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0일 오후 강릉 월화거리에서 올림픽 소망 트리 세레모니가 열렸다. 왼쪽 두번째부터 한국관광공사 강옥희 사장직무대행,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류스타 장근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지난 10일 오후 강릉 월화거리에서 올림픽 소망 트리 세레모니가 열렸다. 왼쪽 두번째부터 한국관광공사 강옥희 사장직무대행,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류스타 장근석.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류스타들이 국내외 팬들과 평창패럴림픽을 빛낸다.

한국관광공사는 강원도와 함께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붐업 조성과 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3월9~18일 강릉과 평창에서 '3월의 스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페스티벌은 패럴림픽 관람과 한류콘텐츠 체험을 결합한 콘셉트로 장근석, 이동욱 등 한류스타들이 함께한다. 아울러 눈 구경을 못 하는 동남아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3월에도 눈이 내리는 강원도만의 독특한 문화관광 자원을 홍보하는 취지를 담았다.

우선 지난 10일 배우 장근석씨가 국내외 팬 2018명과 아이스하키를 관람했다. 장씨는 이날 경기 관람을 위해 직접 구매한 티켓으로 2018명의 팬들을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3일, 드라마 <도깨비>에 출연한 이동욱씨가 강릉아트센터에서 국내외 팬 1000명과 팬미팅 행사를 갖는다. 이씨 또한 직접 구매한 티켓 1000매로 팬들과 아이스하키를 관람할 예정이다. 팬 1000명 중 외국인 410명은 청량리-강릉 구간을 '드라마열차'로 이동한다.

15일에는 비원에이포(B1A4), 비투비(BTOB), 사무엘, 걸카인드 등이 출연하는 케이-팝(K-POP) 공연이 해람문화관에서 열린다. 패럴림픽 입장권 소지자가 우선 입장한다.

또 17일엔 인기 DJ(한민, 글로리)들이 패럴림픽을 관람하고 스키를 체험한 관광객들에게 전자댄스뮤직(EDM)과 치맥파티를 준비한다. 

한국관광공사 민민홍 국제관광본부장은 "이번 3월의 스노 페스티벌을 계기로 관광 비수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올림픽 레거시(자산) 상품을 개발하는 데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도 정만호 경제부지사는 "한류와 눈을 테마로 올림픽 개최지로서 강원도만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구성한 페스티벌을 매년 3월 강원도를 대표하는 글로벌 올림픽 레거시 페스티벌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