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시대’ 맞은 강원도, 상반기 6100여 가구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달 강원도 춘천에서 분양 예정인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이달 강원도 춘천에서 분양 예정인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 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이달부터 강원도에 새 아파트 분양이 본격화된다. 지난해 분양 성적표가 좋았던 데다 평창 올림픽으로 외곽이라는 이미지를 벗고 교통, 상권 등 인프라가 크게 개선된 만큼 분양도 흥행할지 관심이 쏠린다.

1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월까지 강원도 8곳에서 6183가구의 아파트가 분양 될 예정이다. 원주시가 3곳 3446가구로 가장 많고 춘천시 2곳 1553가구, 강릉시 2곳 1033가구, 동해시 1곳 151가구 등이다.

지방 부동산시장 침체 속에서도 강원도는 선전 중이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강원도 아파트값은 1.21% 올랐다. 춘천(2.19%), 원주(0.74%) 등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같은 기간 지방 아파트값이 1.12% 떨어진 것과 대비된다.

청약 결과도 우수하다. 지난해 분양된 25곳 중 18곳이 순위 내 청약을 마쳤다. ‘e편한세상 춘천 한숲시티’, ‘속초자이’에는 1만개가 넘는 1순위 통장이 몰렸다. 올해도 1월 ‘춘천파크자이’가 1순위에서 17.31대 1의 경쟁률을 기록 후 단기간 계약을 끝내는데 성공했다.

강원도 부동산의 상승세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와 함께 ‘올림픽 로드’가 확충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6월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개통되며 서울과 강원도 속초, 양양 등까지 2시간 내로 좁혀졌다.

이에 앞서 2016년 11월에는 제2영동고속도로가 뚫려 서울에서 원주까지 차로 50분이면 도달이 가능해졌다. 지난해 12월 경강선 KTX가 개통돼 서울-강릉을 1시간42분 만에 주파 할 수 있게 된 점도 강점으로 부각된다.

지역 경제를 떠받칠 기업들의 투자도 이어진다. 원주시는 지난해 18개의 기업을 유치했으며 10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올 1월에는 강릉시와 세라테크, 나노아이오닉스코리아가 신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속초시에는 지난해 9월 국제 크루즈 터미널이 준공됐으며 지속적인 확충 계획도 잡혔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 등 수도권에서 강원도가 1시간대 생활권에 들어오면서 ‘수도권 강원도 시대’에 대한 기대감 덕에 외부 지역 투자자가 늘어난 것도 부동산시장 활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개발이 춘천, 원주 중심으로 진행 중인데다 올림픽 이후 지역을 띄울 좋은 콘텐츠가 나와야 꾸준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0.84상승 14.9710:10 05/25
  • 코스닥 : 870.33상승 5.2610:10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0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0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0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