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옹호하는 백악관… "트럼프·김정은 만남, 대북정책 일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그래픽=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그래픽=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대화 제안을 사실상 수용하면서 사상 첫 북미 정상 간 대화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충동적'이라는 비판에 백악관 주요 인사들이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백악관에서 한국의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제안을 설명하자 갑자기 말을 끊고 "그(김정은)에게 '예스'라고 전해 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제의한 가장 중요한 이유는 대북제재가 그들의 무기 개발에 필요한 부품 및 자재 조달에 충격을 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전임 정권은 험악한 분위기를 피하고자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애써 외면했다"고 비판하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제재가 김정은 위원장을 압박해 대화에 나서도록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너무 충동적으로 수용했다고 우려하며 마치 'TV 쇼'처럼 생각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하고 있다. 

미국 정부 당국자도 트럼프 대통령의 전격적인 북미 정상회담 결정에 크게 당황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협상 담당자가 먼저 대략적인 조건에 합의한 이후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 일반적인 외교 방식이기 때문이다. 특히 개최 시기도 '5월 안'으로 정해져 정상회담 사전 조정 작업을 담당하는 실무자는 비상이 걸렸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