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옥 여사 '돈다발 명품백' 정황 포착… '경천동지' 구체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두언 전 의원, 김윤옥 여사(오른쪽). /사진=뉴시스
정두언 전 의원, 김윤옥 여사(오른쪽). /사진=뉴시스

정두언 전 의원의 “대선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들이 세 번 벌어졌다”는 발언이 구체화하고 있다. 김윤옥 여사가 한 사업가로부터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는 것.

12일 MBC <뉴스투데이>는 사정당국 핵심관계자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뉴욕의 성공회 신부인 김모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윤옥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백을 전달했다”고 말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관계자는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대선 투표일 전에 명품백을 돌려줬지만 (김모씨와 사업가)이들은 이권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 전에는 대선 후보 홍보물 인쇄를, 당선 뒤엔 국정홍보물 제작과 관련된 이권을 넘기라고 요구했다”며 “김모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따지는 일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관계자는 2000만원 가량의 명품백 가지고 (김모씨와 사업가)그들이 큰소리 치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아 “추가 의혹을 파악 중이며 명품백 안에 거액의 돈다발이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고 추가로 밝혔다.

한편 정 정 의원은 지난달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경천동지’ 발언과 관련해 “그 일을 막느라고 ‘집권하면 모든 편의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써줬다”며 “요구하는 돈도 사재까지 털어가면서 줬다”고 말한 바 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