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첫 모의고사 끝, 집중해야할 것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학사가 3월 학력평가가 끝난 후 주의해야할 두 가지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1. ‘실수’를 되새겨 보고 다음을 대비하자!

시험 종료 후에 학생들의 반응은 다양하다. 답이 아닌 것을 지우고 남은 것 중 한 개를 찍었는데 틀려서 아쉬워하는 학생, 공부할 땐 알았는데 갑자기 생각이 안 났다며 우울해하는 학생, 문제를 잘 못 읽어 틀렸다며 억울해하는 학생 등 다양한 모습이 있다. 매년, 그리고 매 시험 때마다 반복되는 실수의 모습이다. 수능에서는 이러한 실수 하나로 등급의 차이가 벌어질 수 있다. 실수라고 여기면 다음 시험에도 같은 결과를 피하기 어렵다. 정확히 아는 것만 내 점수가 된다고 생각하고, 틀린 문제는 꼼꼼히 확인하면서 철저히 대비하도록 하자.

2. 틀린 문제 손수 풀고, 틀린 ‘이유’를 분석하자!

틀린 문제를 다시 내 손으로 풀어보아야 한다. 선생님께서 칠판에 풀어주시는 것을 단지 보는 것만으로는 내 것이 되지 않는다. 힘들더라도 직접 손으로 풀자. 모르겠으면 책을 참고해서라도 다시 풀고 내가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답이 아닌 이유와,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이 답인 이유를 천천히 적어보자. 어느 부분이 부족해서 틀렸는지 분석을 해야 약점이 보완될 수 있기 때문이다.

1~3등급 성적대의 학생은 오답노트를 만드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4등급 이하 성적대면서 틀린 문제가 많은 학생이라면 틀린 문제의 개념을 확인하고, 그것을 분석하는 것으로 마무리하자. 오답노트를 만드는 것이 자칫하면 학습이 아니라 노동이라고 생각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3월 학력평가는 성적에 연연하기 보다 자신의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눈앞의 결과보다 과정이다. 3월 학력평가를 계기로 남은 수능까지 철저하게 계획을 세워 공부한다면 충분히 성적이 오를 수 있으니 힘을 내자.”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