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기자회견서 성추행 의혹 반박,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 재반박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성추행 의혹을 받는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국회의원이 12일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프레시안 보도가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의 기사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프레시안은 ‘2011년 12월23일 내가 여대생을 호텔 방으로 불러서 성추행을 했다’고 보도했는데 나는 12월23일이든 24일이든 렉시턴호텔에서든 레스토랑에서든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4차례에 걸쳐 말을 바꿨다면서 ▲입맞춤에서 입맞추려고 다가갔다 ▲23일이 아닌 크리스마스 이브 ▲호텔 룸이 아닌 레스토랑 등 자꾸 말을 바꾸며 자신들의 보도를 스스로 부정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프레시안이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보도했다면서, 서어리 기자와 A씨는 같은 대학에 다니는 친구로 ‘나꼼수’의 지지자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과 공식 모임에서 두세번 만난 적은 있어도 따로 A씨를 만난 적이 없으며, 성추행한 사실도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12월23~24일의 행적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그는 당시 알리바이를 분단위로 제시하면서 자신에게 가해진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이 11시로 예정돼 있었는데, 그날 9시쯤에 기사가 나왔다. 닦달하듯 물어봐서 나름대로 증거들을 확인하며 부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프레시안에게 정정보도와 사과문을 요구하면서 법적으로 고소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서어리 기자와 프레시안의 보도를 지적하면서도 A씨를 고소하지 않는 건, A씨가 허위로 주장했는지 프레시안이 허위로 썼는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