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미투 vs 허위'…2011년 12월, 여의도 호텔에서 무슨 일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봉주 전 의원 기자회견./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 기자회견./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증거를 제시하며 “전혀 성추행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가운데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 프레시안과 정 전 의원의 엇갈린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성추행 의혹 해명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은 제가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하기 직전에 ‘정봉주가 A씨를 성추행을 시도한 것’으로 보도해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프레시안은 지난 7일 단독기사를 통해 “정 전 의원이 A씨에게 여의도 렉싱턴 호텔 1층 카페에서 만나자고 했다. A씨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이 구속 수감되기 사흘 전인 2011년 12월23일 호텔룸에서 A씨를 성추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지난 9일 오후 2시 반박자료를 통해 당일 행적을 공개하며 “저는 해당 일에 호텔 룸에 간 사실이 없고 A씨를 만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프레시안은 곧바로 성추행 날짜를 23일이 아닌 24일이라고 수정해 보도했다. 또 A씨가 과거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보낸 메일 내용을 공개하며 ‘성추행 의혹’에 힘을 싣고자 했다.

이어 같은날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제기한 ‘날짜 오류’에 대해 A씨의 입장을 전했다. A씨는 “저는 정 전 의원이 23일 무슨 일정이 있었는지 알 수도, 관심도 없다”며 “그 사람을 만난 날이 23일인지 24일인지가 중요한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그날’ 여의도에서 정 전 의원을 만나고 초등학교 동창과 모임에서 모두 털어놓았다”며 “그 친구도 당시 충격을 받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이 양측의 엇갈린 주장이 계속되던 가운데 이날 정 전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프레시안은 제가 자사의 기사를 반박하자 3차례에 걸쳐 스스로 부정했다”며 “결국 자사의 기사가 새빨간 거짓말임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똫한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서울시장) 낙선을 목적으로 하는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번 사건에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