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실 제품 환불 안내 없어 … 수입병행업체 ㈜뉴스토아, 피죤과 대조적 '비난 빗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프레이 피죤 제품 환불안내서. /사진=피죤홈페이지
스프레이 피죤 제품 환불안내서. /사진=피죤홈페이지

환경부가 안전기준을 위반한 생활화학제품에 대해 회수 및 판매금지 조치를 내린 가운데 액체세제인 '퍼실 겔 컬러' 제품의 환불에 대한 정보가 없어 소비자의 불만을 사고 있다.  

이 제품은 유해성분에 대해 자가검사를 하지 않았고 표시사항을 제대로 표기하지 않아 회수명령을 받았다. 다만 회수 명령 조치되는 퍼실제품은 ㈜뉴스토아에서 수입한 제품만 해당된다.

퍼실을 공식 제조 및 수입, 판매하는 헨켈홈케어코리아에 따르면 12일 환경부의 안전·표시기준의 준수 여부 조사에서 자가조사 미이행으로 회수조치를 받은 '퍼실 겔 컬러'제품은 뉴스토아에서 병행 수입한 일부제품으로, 헨켈홈케어코리아가 공식 판매하는 정품과는 다른 제품이다. 

따라서 헨켈홈케어코리아는 "이번 회수 조치 및 환불 안내 관련 문의사항은 ㈜뉴스토아에 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뉴스토아는 12일 늦은 오후까지 이 제품에 대한 환불관련 정보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  

반면 사용이 제한된 물질을 써 안전기준을 위반한 피죤 측은 제품환불을 안내했다. 피죤 측은 12일 오전 자사 홈페이지에 '제품환불안내서'를 올리고 고객에게 사과했다.

피죤 측은 "이번 제품환불은 애경그룹(AK홀딩스)의 주요 계열회사인 AK켐텍㈜에서 공급받은 'ASCO Betaine (MBA)' 원료에서 위해우려성분이 검출돼 불가피하게 환불조치하게 됐다"며 "당사는 신속하게 해당 제품 생산, 판매를 중단했으며 해당 제품을 전량 회수 조치했고 원료를 공급한 AK켐택에는 위해물질 검출 원인에 대한 해명을 요청했으나 환경부가 지정한 검사방식이 아닌 자체검사방식을 통해 PHMG가 검출되지 않았음을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스프레이피죤은 의류 전용 섬유탈취제로 옷감의 구김을 없애고 옷의 정전기를 방지하며 냄새를 제거해주는 제품으로 해당 제품의 뒷면에는 '사람이나 음식물에 직접 분사하지 마십시오'라고 주의사항이 표기되어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피죤 고객센터 (02-3451-2000)로 연락 주시면 원하시는 날짜에 택배 기사님이 방문해 가지고 계신 용기나 영수증을 수거한 후 지정한 계좌로 환불 조치한다”며 이외에도 “가까운 대형마트(슈퍼마켓, 농협 등)에 가서도 환불받을 수 있다”고 환불방법을 명시했다.

이에 반해 현재까지 병행수입업체 뉴스토아는 정확한 환불방법을 안내하지 않아 피죤과 비교되는 대처방법을 보여 비난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25.09상승 19.2210:32 05/25
  • 코스닥 : 871.38상승 6.3110:32 05/25
  • 원달러 : 1263.80하락 2.410:32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32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32 05/25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