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단독, 정봉주 회견까지… 6일간의 '롤러코스터 진실공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봉주 전 의원 기자회견.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 기자회견.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성추행 의혹 해명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은 제가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하기 직전에 ‘정봉주가 A씨를 성추행을 시도한 것’으로 보도하여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하며 법적 다툼까지 시사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와 정 전 의원의 상충된 주장이 계속되는 상황. 양측의 날선 공방의 시작은 지난 7일 <프레시안> 단독 보도로 시작됐다.

<프레시안>, 정 전 의원 서울시장 출마선언 앞두고 ‘성추행 의혹’ 단독 기사

앞서 <프레시안>은 단독기사를 통해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인터뷰를 담았다.

해당 기사에서 A씨는 “정 전 의원이 A씨에게 여의도 렉싱턴 호텔 1층 카페에서 만나자고 했다. A씨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이 구속 수감되기 사흘 전인 2011년 12월23일에 호텔룸에서 A씨를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당초 이날에는 정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이 예정돼 있었지만 성추행 논란에 휩싸여 그는 출마선언을 급히 취소했다.

성추행 논란에 대해 ‘답변할 이유가 없다’는 태도를 보이던 정 전 의원은 지난 9일 반박자료를 통해 당일 행적을 공개했다. 그는 A씨가 주장하는 2011년 12월23일의 행적을 조목조목 열거하며 “저는 해당 일에 호텔 룸에 간 사실이 없고 A씨를 만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정봉주 전 의원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 취소.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 기자회견.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알리바이’ vs A씨 ‘이메일 증거’

정 전 의원의 반박에 <프레시안>은 곧바로 성추행 날짜를 23일이 아닌 24일이라고 수정해 보도했고 A씨가 과거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보낸 메일 내용을 공개하며 ‘성추행 의혹’에 힘을 실고자 했다.

해당 메일에는 ‘시간이 흐르면 자연스럽게 희석될 줄 알았는데, 그게 되지 않아 글을 쓰게 됐습니다’, ‘세상 사는게 다 그런 거라고, 특히 정치라는 세계는 더더욱 그런 거라고, 모두들 말합니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후 <프레시안>의 수정보도와, 이메일에 대해 일각에서는 ‘성추행 기억이 새록새록하다면서 왜 날짜를 헷갈리냐’, ‘남자친구한테 왜 보고하듯이 경어체로 이메일을 보내느냐’ 등의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A씨 ‘일정이 중요치 않아‘ vs 정봉주 ‘새빨간 거짓말’

이에 같은날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제기한 ‘날짜 오류’에 대해 A씨의 입장을 전했다. A씨는 정 전 의원이 제시한 알리바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을 만난 뒤 일산 친구 집에서 친구 두 명과 크리스마스 파티를 했고, 그날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며 “그게 2011년 12월23일이었기 때문에 사건 당일을 그날로 추정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A씨는 입장문을 통해 “저는 정 전 의원이 23일 무슨 일정이 있었는지 알 수도 없고 관심도 없습니다”며 “그 사람을 만난 날이 23일인지 24일인지가 중요한 것도 아닙니다. 크리스마스에 가까웠던 날이라는 기억과 오래 전이라 대부분 사라져버렸지만 아직 남아있는 작은 기록의 단서들이 23일을 가리키고 있을 뿐입니다”고 ‘날짜 오류‘에 대한 문제 제기를 일축했다.

피해자의 입장문이 나오고 사흘이 지난 오늘 정 전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프레시안은 제가 자신들의 기사를 반박하자 세차례나 걸쳐 스스로 부정했다”며 “결국 자신들의 기사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한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계속되는 수정보도를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미투운동이 벌어졌을때 피해자와 가해자가 명확한 것과 달리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논란’은 일주일 가량 진실 공방 중이다. 하지만 양측이 법적 공방까지 불사한다는 의지를 보인 상황까지 온 만큼 조만간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