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채용비리 관련 불법 없어"…"공정성 담보키 위해 사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뉴시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사진=뉴시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 9일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지 사흘만이다. 금융권을 감독하는 기관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하나은행 채용비리와 관련해서는 "인사에 관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최 원장은 금융위원회에 사의를 표명하고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이는 최 원장이 2013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역임하면서 대학 동기의 아들을 하나은행에 채용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최 원장은 이날 금감원을 통해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본인은 하나은행의 인사에 관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면서도 "당시 본인의 행위가 현재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금융기관의 공정한 채용질서 확립은 금융시장 발전의 출발점"이라며 "본인의 사임이 조그마한 도움이 되길 바라며 금감원도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 원장은 이날 오전 금감원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최근 하나은행의 채용비리에 본인이 연루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특별검사단 조사 결과 책임질 사안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가 오후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취임한지 6개월 만이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98하락 6.2414:38 05/26
  • 코스닥 : 871.97하락 0.7214:38 05/26
  • 원달러 : 1268.60상승 414:38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38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38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