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북미대화 추진 높이 평가"…정의용 "국빈방한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 특사단의 북한 지도자 김정은 및 트럼프 미 대통령 방문과 북미 정상회담 합의 등을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특사단의 북한 지도자 김정은 및 트럼프 미 대통령 방문과 북미 정상회담 합의 등을 설명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나 방북·방미결과를 공유하고 방한을 요청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5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 푸젠팅에서 시 주석과 만나 35분간 면담을 진행했다. 

시 주석은 모두발언에서 "(정의용) 특사께서 북한을 방문한 다음 미국을 방문해 북미대화를 추진했고 또 적극적인 성과를 거뒀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특별히 특사님을 중국으로 파견해 의사소통을 하도록 한 것은 중한 관계를 중시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저는 이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도 중한관계 발전을 중요시하고 있다"면서 "양측은 정치적 의사소통을 계속 강화하고 전략적 상호신뢰를 공고히 하며 예민한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함으로써 중한 관계의 안정적이고 건전한 발전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 실장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은 중국 정부와 시진핑 주석님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문 대통령은 생각하신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 또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적극적 지지가 최근의 상황 진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또 "북한 핵 문제는 미북 간의 대화를 통해서 1차적으로 해결이 돼야 한다는 중국측 입장도 크게 기여했다고 본다"면서 "남북한 문제는 직접 당사자인 남북 간에 주도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된다는 원칙을 중국에서 일관되게 제시해 준 것도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와 함께 가까운 시일 내에 시 주석이 한국을 국빈 방문해달라는 문 대통령의 요청도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는 한국측에서 정 실장과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 등이, 중국측에서 시 주석과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왕이 외교부장,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정 실장은  내일(13일) 러시아 모스크바로 출발하며 15일까지 머물면서 러시아 고위 당국자들에게 방북·방미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65.40상승 17.6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