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본, 방송 떠난 진짜 이유?… "아픈 어머니 간호 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행소녀'에 출연한 이본이 방송계를 떠난 이유를 밝혔다.
'비행소녀' 이본. /사진=MBN 제공
'비행소녀' 이본. /사진=MBN 제공

지난 12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이본이 7년 동안 어머니 병간호를 하며 살아가는 일상이 담겼다.

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시대의 아이콘' 이본은 "사실 누군가에게 관찰을 당한다는 것이 유쾌한 일은 아니지 않냐? 나는 특히나 가족과 같이 사니까 반대를 하시더라. 그래서 (관찰예능에) 몇 번 출연을 하지 못했었다"며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이름이 너무 마음에 들더라. 비혼이 행복한 소녀라는…"는 말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본은 "아직은 비혼이 행복하다. 이런 삶이 조금이라도 불만족스러웠다면 결혼을 했겠지만, 이 자유로움이 너무 좋다. 이렇게 조금 더 즐기다 결혼을 해도 되지않을까라는 말도 안되는 자신감도 있다"며 "독신주의자는 솔직히 아니다. 하지만 몇 년 정도는 더 비혼을 즐기면서 사는 이본이었으면 좋겠다"고 비혼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했다.

이본이 과거 돌연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 그리고 이후 어떤 삶을 살아가고 있는지 밝혔다.

이본은 “엄마가 어느 날 여행을 간다고 했는데, 알고 보니 갑상선암 때문에 수술을 하고 왔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하지만 갑상선암이 끝이 아니었다. 유방암으로 암수술을 한 것.

이본은 “그 후 수술이 잘 끝난 줄 알았는데 1년 뒤, 엄마가 다시 여행을 간다고 하더라. 유방암으로 두 번째 암 수술을 했다. 두 번이나 연달아서 암 수술을 하게 됐다. 그 일을 계기로 내가 큰소리 뻥뻥 치고 병간호를 시작했다”고 털어놓았다.

어머니 병간호를 위해 이본은 10년 가까이 진행했던 라디오 ‘볼륨을 높여요’도 그만뒀다. 이본은 “엄마가 아프다는 얘기를 듣고, ‘떠나자’ 싶었다. 정말 아무런 사전 애기도 없이 그냥 작별인사를 했다. 라디오를 그만두면서도 생방송 할 때 엄청 울었다”며 “정말 1년을 5분 대기조로 병간호를 했다. 그렇게 1년을 하니까 내가 죽을 것 같더라. 샤워기를 틀어놓고 펑펑 울었다. ‘긴 병에 효자가 없다’는 말의 의미를 느꼈다”고 했다.

공개된 이본의 일상은 어머니 위주로 돌아갔다. 이본은 음식을 만들어 어머니와 함께 식사를 했는데 어머니가 밥을 먹기 시작하자 그제야 밥을 먹었다.

그렇게 7년이었다. 엄마도 나도 이겨냈다. 지금은 좋아졌으니까 이야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본의 고백을 들은 출연진은 "반성을 하게 된다"며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