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소서 작성 시 어려운 국어 문법, 1위는 맞춤법 2위는 띄어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취업준비생 절반 이상이 자기소개서를 쓸 때 국어 문법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413명을 대상으로 ‘자기소개서 작성 시 국어 문법의 어려움’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62.2%가 ‘어려움을 겪은 적이 있다’라고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국어 문법의 어려움 때문인지 응답자의 63.2%는 ‘자기소개서 작성 후 띄어쓰기나 맞춤법 등의 문법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기소개서 작성 시 문법상 어려운 부분으로는 ‘맞춤법’이라는 답변이 54.5%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띄어쓰기’가 28.4%였고 ‘피동/사동 표현(10.5%)’, ‘높임말 사용(4.7%)’, ‘구어체와 문어체의 구분(2%)’ 순이었다.

문법적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35.4%가 ‘평소에 글을 쓸 일이 별로 없어서’라고 답했다. ‘배운지 오래되어서’ 24.9%, ‘독서량이 부족해서’ 16.5%, ‘평소 국어 사용에 신경을 쓰지 않고 함부로 사용해서’ 14.3%, ‘컴퓨터 사용량이 늘어서’ 7.5%, ‘신조어/축약어를 자주 사용해서’ 1.5%였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자기소개서 작성 시 가장 중요한 국어 능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응답자의 40.7%는 ‘논리적인 문맥 연결’이라고 답했다. ‘각종 문법(22%)’, ‘질문 이해 능력(15%)’, ‘창의적 언어구사 능력(12.6%)’, ‘함축 및 요약 능력(9.7%)’ 순이었다.

한편 ‘자기소개서에서 국어 사용 능력이 얼마나 중요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중요하다’ 77.5%, ‘중요하지 않다’ 22.5%로 나타났다. ‘매우 중요하다’ 65.6%, ‘중요한 편이다’ 11.9%, ‘중요하지 않은 편이다’ 5.3%, ‘전혀 중요하지 않다’ 17.2%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3.99상승 11.6710:15 08/02
  • 코스닥 : 1035.79상승 4.6510:15 08/02
  • 원달러 : 1151.10상승 0.810:15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0:15 08/02
  • 금 : 73.90상승 0.2210:15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