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허율, 진짜 모녀되며 엔딩… 이혜영 보내며 눈물 "안녕 할머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드라마 '마더'의 이보영과 허율이 진짜 모녀가 되며 해피엔딩을 맞았고 이혜영은 숨을 거뒀다.
마더 이보영 허율 이혜영. /사진=tvN 방송캡처
마더 이보영 허율 이혜영. /사진=tvN 방송캡처

지난 15일 방송된 tvN 드라마 ‘마더’에서는 다시 혜나(허율 분)의 엄마가 되기로 한 수진(이보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혜나는 숨을 거둔 영신(이혜영 분)에 목걸이를 걸어주며 “할머니, 고마웠어요. 행운은 돌려드릴게요”라며 인사를 남겼다.

할머니가 준 행운 때문에 나 여기까지 무사히 왔어요. 이젠 할머니한테 행운이 더 많이 필요할 거 같아요"라며 울먹였다. 이를 지켜보던 이진(전혜진 분)과 현진(고보결 분)는 눈물을 흘렸다. 다시 무령으로 떠나며 혜나는 자신과 모든 것을 담은 노트를 수진에게 전했다. 두 사람은 아동보호소 앞에서 이별하며 다시 만나기를 빌었다. 혜나는 마지막으로 “사랑해요”라고 남기며 보호소로 떠났다.

2년 후 일상을 찾은 수진은 아이슬란드에 갈 기회를 잡게 됐지만 혜나가 눈에 밟혀 마지막으로 한 번만 보고 가겠다고 다짐했다.

새 부모님과 함께 떠나는 혜나의 모습을 본 수진은 걱정했고 혜나는 계속해서 수진을 그리워했다. 계속해서 보호자가 바뀌는 혜나의 걱정으로 수진은 입양을 계획했고 이진(전혜진 분)과 현진(고보결 분)도 돕겠다고 나섰다. 혜나는 입양 예정인 새 부모를 거부하며 거식증을 앓았다.

보호자는 입양하고 싶다는 수진에 거절했지만 수진을 엄마라고 말하며 입양을 거부하는 혜나와 수진의 진심에 결국 두 사람이 함께 할 시간을 주었다. 혜나는 가족들과 다시 모여 전과 같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현진은 수진과 혜나, 그리고 가족들의 이야기를 세상에 공개했고 한 달 후 두 사람은 입양으로 진짜 모녀가 되며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마더’는 상처받은 소녀를 구해내기 위해 그 소녀의 엄마가 되기로 한 여자의 이야기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