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성환, 아들 김도성 탤런트 공채서 떨어뜨린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성환이 아들 김도성에게 엄격한 아버지이자 선배 연기자 면모를 보였다.
김성환 아들 김도성.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김성환 아들 김도성.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1970년 TBC 공채 탤런트 10기로 데뷔, 48년의 연기 경력을 가진 베테랑 탤런트 김성환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김성환은 연기자를 꿈꾸는 아들 김도성씨의 연기자 데뷔를 반대했다. 그는 "내가 표현을 격하게 하는 편인데, 연기는 모든 역할을 죽기 살기로 해야 한다. 대사를 하고 또 하고.. 누가 가르쳐주는 게 아니고 계속 표현해 나름대로 ‘이렇게 하면 되겠구나’ 그런게 왔을 때 방송 들어와 녹화하는 거다"라고 연기 철학을 보였다.

이어 그는 "내가 탤런트협회장 할 때 공채생을 뽑았다. 그때 내 아들이 응시했다. 뭐 아버지가 어떻게 해주겠지 했을 거다. 근데 내가 1차에 떨어뜨렸다. 내가 '얘 아버진데 떨어뜨리라'고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성환은 "당시 3만명이 왔다. 탤런트는 쉽게 되는게 아니다. 더 공부하고 연기 내공을 쌓고 준비를 하라고 했다. 이렇게 준비해선 안된다 했다. 들어가서도 낙오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성환은 "생활에 지장이 있다. 사실 먹고 살길이 없으니까, 그렇게 벌어가지곤 되지 않으니까 나도 여러번 그만두려 생각했다. 나 같은 경우는 5년동안 죽어있는 시체부터 시작해서 걸어가는 뒷모습, 포졸 1,2,3은 대사라도 있는데 그것도 안돼 포졸 4,5 서있는 포졸이었다. 그래서 매년 연말되면 최대 출연상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에 대해 김도성씨는 "아버지가 심사위원이고 하셔서 뭘 바라고 그런 건 었지만 떳떳하게 시험보고 응시해서 도전하려고 한 건데 그런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라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러자 김성환은 "아내도 화가 나서 '왜 기횔 안 주느냐. 쟤가 갖고 있는 캐릭터라든가 개성이 있는 건데.. 잘 생기고 못 생기고를 떠나 왜 그런 기회조차 안 주느냐. 왜 당신 맘대로 하느냐'고 따졌다. 그래서 좀 다툼이 있었는데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여전히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성환은 "지금이라도 아들이 다른 걸 했으면 좋겠다 이런 마음이 있는데 지금은 이제 나한테 맡겨놓으니까 알아서 해야지"라고 말했고, 김도성 씨는 "아버지 하시는 일을 나도 하면서 수십 년 간 해 오신 것에 대해 존경심이 생기게 됐다. 난 계속 연기자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여전히 꿈을 포기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