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블랙하우스' MB소환 특집, 김유찬 "정치보복 아냐… 뿌린대로 거두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처
/사진='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캡처

15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MB소환 특집으로 펼쳐졌다.

이날 김어준, 박지원 의원, 이정렬 전 판사가 등장했고, 이들은 이명박 전 비서관이자 MB 최초 폭로자 김유찬씨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유찬 전 비서관은 이명박 국회의원 시절 6급 비서관을 지내며 가장 먼저 공개적으로 MB를 떠난 사람이다. 김유찬전 비서관은 전화연결을 통해 본인이 겪으며 느낀 이명박에 대해 “권력을 가져서는 안될 사람, 정치를 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람을 아낄 줄 모르는 사람” 이라고 말하며 “7년간 운전기사로 일하던 이모씨가 전셋값이 갑자기 올라 200만원만 빌려 달라하자 그 다음날 해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왜 주변에 남아있는 사람이 없는지 본인이 겸허하게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찬 전 비서관은 "왜 MB는 부자인데, 푼돈까지 집착했을까?"라는 질문에 "본인의 이미지를 위해서는 돈을 무제한으로 쓴다. 보수 언론이 찾아와 술을 사달라고 하면, 한 달 술값만 4000만원 쓰셨다"라고 말해 모두를 기함하게 했다.

이어 그는 ‘많은 사람을 잠깐은 속일 수 있지만 많은 이들을 오랫동안 속일 수는 없다’는 정치의 오래된 금언을 언급하며 "MB는 지금 사태를 정치보복이라 하지만, 뿌린 대로 거두는 것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 말에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에게는 4000만원을 뿌리고, 7년간 모신 기사에겐 전세금 200만원을 주지 않고 바로 해고했다. 기사가 잘못했다. 200만원을 갖다 바쳐야 하는데, 달라고 했으니"라고 혀를 찼다.
 

  • 0%
  • 0%
  • 코스피 : 3280.73상승 0.3511:42 08/05
  • 코스닥 : 1057.19상승 9.2611:42 08/05
  • 원달러 : 1143.20하락 0.411:42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1:42 08/05
  • 금 : 71.37하락 0.5111:42 08/05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출범 1주년 맞이한 개보위, 윤종인 위원장 직원 소통의날 가져..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