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시우민, 노잼 아닌 꿀잼.. '인생예능' 완성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우민. /사진='인생 술집' 방송캡처
시우민. /사진='인생 술집' 방송캡처

1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SM의 3세대 남신인 동방신기 최강창민, 엑소 시우민, NCT 마크가 함께 출연했다.

SM의 전설과도 같은 남자아이돌로 어마어마한 팬덤이 무엇인지를 보여준 동방신기와, 그 뒤를 이어 현재까지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는 엑소, 그리고 신인으로 다재다능한 끼를 보여주며 존재감을 어필하고 있는 NCT까지 보는 시청자들의 눈을 즐겁게 해주었다.

처음 섭외가 성사되자 최강창민은 MC 김희철에게 “우리 셋이 나가면 누가 웃기죠?”라고 고민을 토로했다고 밝혔다. SM의 대표 꽃돌이들이지만 또 대표 ‘노잼’들이었던 것이다. 

최강창민은 "우리 셋 다 말을 재밌게 하는 편이 아니라서 누가 웃기나 시우민과 따로 술자리에서 회의를 했는데 술 한 잔 털더니 '저만 믿고 따라오세요' 하더라"고 폭로해 시우민을 멋쩍게 만들었다.

하지만 방송이 시작되자 '노잼' 우려는 단박에 접어뒀다. 술 한 잔 들어가니 엑소 시우민의 예능감이 폭발하며 숨겨뒀던 에피소드들을 털어놨다.

시우민은 팀 내 맏형으로서 고충을 토로했다. 시우민은 “맏형의 무게감이 힘들다. 나도 까불줄 알고 놀 줄 아는데 밑에 동생들이 많으니까 무게를 잡게된다. 그런 부분이 아직 아쉽고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엑소는 자주 싸우냐는 질문에 “엑소는 치고받고 싸운적이 없다. 그러다 다치게 되면 연습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라며 현실적인 이유를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시우민은 멤버들에 대해 언급했다. 시우민은 “백현은 끼가 넘치는 친구이다. 전에 말한적 있지만 백현이 엑소의 신비주의 이미지 때문에 자신의 끼를 누르는게 보여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수호는 야망이 많은 친구다. 제가 봤을 땐 마음만 먹으면 대통령까지 할 것 같다. 가만히 있어도 아우라가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시우민은 이날 잔망스러운 골반댄스와 즉석 소주 광고 연기를 보여주고 '시부장님'이라는 애칭까지 얻으며 ‘인생 예능’을 완성했다.
 

  • 0%
  • 0%
  • 코스피 : 3215.52하락 27.1312:07 07/30
  • 코스닥 : 1034.84하락 9.2912:07 07/30
  • 원달러 : 1145.70하락 0.812:07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2:07 07/30
  • 금 : 73.68상승 0.8612:07 07/30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