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베트남 패션브랜드와 애슬레저룩 시장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 효성과 패션스타가 기능성제품의 베트남 로컬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정민 ㈜패션스타 대표(왼쪽)와 효성 베트남 동나이 법인 김치형 부사장. / 사진=효성
지난 9일 효성과 패션스타가 기능성제품의 베트남 로컬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정민 ㈜패션스타 대표(왼쪽)와 효성 베트남 동나이 법인 김치형 부사장. / 사진=효성
효성이 베트남 패션기업인 ㈜패션스타의 브랜드 ‘라임오렌지’ 를 앞세워 젊은 층의 대세로 떠오른 애슬레저룩(일상복을 겸한 스포츠웨어) 시장을 공략한다.

효성은 최근 ㈜패션스타와 베트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제휴 협약(MOU)을 체결하고 오는 19일 자사의 원사를 적용한 라임오렌지 스포츠웨어 라인을 함께 론칭한다고 16일 밝혔다.

라임오렌지는 2009년 설립되어 현재 베트남 남부지역에서 2번째로 많은 52개 매장을 보유한 로컬 브랜드다. 양사는 향후 효성의 다양한 차별화 원사가 라임오렌지의 신제품에 적용될 수 있도록 협업을 강화하고 로컬시장 판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효성은 냉감과 자외선 차단 기능을 가진 폴리에스터 섬유 ‘아스킨’과 열에 강하며 신축성이 뛰어난 스판덱스 섬유인 ‘크레오라 파워핏’을 라임오렌지의 기능성 후드자켓 및 레깅스 제품에 적용했다.

사계절 내내 더운 베트남 남부지역은 움직임이 편하고 땀 배출이 원활해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면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기능성 제품에 대한 니즈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베트남 의류 시장은 1억에 가까운 인구와 평균연령 30.8세(한국 41.2세)로 패션에 민감한 젊은 연령층이 전체 인구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다.

또한 연평균 6% 이상의 경제성장에 힘입은 소득수준의 증가로 매년 10% 이상의 소비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 조사에 따르면 2010년 27조동에 달하던 베트남 의류 시장은 2015년 45조동으로 5년만에 두배 성장했고 2020년에는 119조동(53억달러)까지 성장 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이번 협약과 제품런칭이 효성의 뛰어난 기술력과 라임오렌지의 브랜드 파워가 만나 시너지를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베트남이 글로벌 패션시장의 생산기지인 만큼 향후 두 회사가 베트남을 넘어 전세계 패션시장의 트렌드를 리드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21하락 31.4413:31 07/30
  • 코스닥 : 1031.71하락 12.4213:31 07/30
  • 원달러 : 1148.60상승 2.113:31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3:31 07/30
  • 금 : 73.68상승 0.8613:31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