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자체 발전 설비 대상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서부발전 제공
/사진=서부발전 제공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서부발전)은 자체 발전 설비를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8일부터 이달 말일까지 실시되는 국가안전대진단은 화순풍력, 영암F1태양광 신재생발전설비를 시작으로 태안, 평택, 서인천, 군산발전소 등 모든 발전소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정부의 민관합동점검반, 119안전센터, 자체 민간자문기관, 대학, 대한산업안전협회 등 외부전문가 16명과 사내전문가 75명을 점검반으로 구성했다.

지난 15일 태안발전본부 국가안전대진단 점검에서는 정부의 국가안전대진단 시 국민참여 활성화 정책방향에 맞춰 충청지역의 한서대학교 및 한국교통대학교 대학생 현장점검단을 구성해 운영했다.

또 드론(4대)을 사각 고소설비 점검에 투입해 재난 발생시 실시간 현장상황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는 방재센터의 지휘통제 역량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태안화력발전소의 점검은 발전설비의 안전진단 및 미세먼지 대책 관련 현장 운영상황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 및 민관합동점검반의 점검활동이 집중됐다.

서부발전은 태안화력 1호기 탈황설비 성능개선을 위해 싸이클론 집진기를 적용해 미세먼지 배출량을 기존대비 81% 저감토록 개선한 바 있다.

서부발전 김경재 태안발전본부장은 "평소 우리직원들의 입장에서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분야에서 민간합동점검반과 학생들의 시각에서 새로운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이를 개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만큼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의 성과가 크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부발전은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하여 예방, 대비, 대응, 복구단계에서 지속적인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Iot기반 재난종합관리, 첨단장비를 활용한 재난 예측기술을 개발해 복잡해지는 신종 재난에도 철저하게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홍기철
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