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옥, 대선 직전 명품백 돌려주며 각서로 무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대선을 앞둔 2007년 이 전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명품백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선에서 논란을 빚을 것으로 예상되자 이를 돌려주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 측이 상대에게 대가를 약속하는 각서를 썼다는 정황도 나왔다.

지난 19일 서울신문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로 확정된 2007년 8월 김 여사는 서울의 한 호텔 중식당에서 여성 사업가 A씨에게 3000만원 상당의 에르메스 명품백을 받았다.

두달 후인 그해 10월 김 여사는 사위에게 받은 1000만원 상당의 다른 명품백이 공개되며 구설수에 올랐다. 이에 김 여사는 A씨에게 받은 명품백이 이 전 대통령이 대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우려해 A씨와 친분이 있는 성공회 B신부를 통해 명품백을 돌려줬다.

보도에 따르면 대선이 임박한 그해 12월 미국 뉴욕의 한 교민신문 기자가 이런 의혹을 접하고 취재에 나섰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이던 정두언 전 의원 등 캠프 관계자들은 이런 의혹이 기사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또 다른 뉴욕의 여성 사업가 B씨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인 B씨는 당시 서울에 인쇄·홍보 회사를 설립해 이 전 대통령 측의 홍보물 일부를 담당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B씨에게 지급할 돈의 일부인 2800만원을 기자에게 지급해 사건을 무마하고, B씨에게는 대선 이후에 편의를 봐주겠다는 각서를 쓴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에 공개된 확인서 형식의 각서는 대선 직전인 2007년 12월6일 작성됐으며 'B씨의 회사에 사업 물량을 우선적으로 배정해줄 것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당시 MB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정 전 의원 측 관계자인 송모씨가 서명했다.

이밖에도 김 여사는 10만달러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았고 다스 법인카드로 4억원을 사용한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신병 처리 방향이 결정된 후 김 여사를 직접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0.53하락 79.1610:15 02/26
  • 코스닥 : 913.54하락 22.6710:15 02/26
  • 원달러 : 1120.60상승 12.810:15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15 02/26
  • 금 : 65.39상승 2.510:15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