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장 출마해도 박원순 양보 바라지 않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사진=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이번에는 안 위원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양보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시각에 대해 "제가 출마를 결심한 것도 아니고, 또 결심을 한다고 해도 제가 양보를 받아서 뭘 해보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2011년 양보는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당시 박원순 (아름다운 가게)이사장께서 시장이 돼서 잘 해주실 거라고 믿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인쟁영입위원장으로서 자신을 직접 서울시장 후보로 영입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셀프영입인가"라고 농담 섞인 말을 던졌다. 또한 "제가 결심이 섰다면 우선 서울시민께 보고 드려야 되지 않겠나"라며 "타이밍을 고려한 적은 없다"고 했다.

이어 "이제 막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 그래서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결과를 내는 것이 우선 아니겠나. 이 일부터 제대로 결과를 보여드리고자 한다"며 "먼저 해야 되는 일부터 뚜벅뚜벅 해나가면 결국 국민이 판단하고 평가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승민 공동대표의 지방선거 등판·차출론에 대해서는 "지금 지도부 모두가 같은 생각일 것"이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우리 바른미래당이 제대로 자리 잡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 그래서 각자가 치열하게 고민하고 최선의 역할을 할 거라고 믿는다"고 봤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