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인재 영입 1호, 정대유는 누구?… "송도 특혜의혹 고발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송도국제도시 개발 특혜의혹을 제기했던 정대유 전 인천시 시정연구단장(오른쪽) 영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송도국제도시 개발 특혜의혹을 제기했던 정대유 전 인천시 시정연구단장(오른쪽) 영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영입위원장은 20일 인재영입 1호로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을 공개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깨끗한 사람이 지방정부를 이끌도록 해야 한다"며 "정 전 차장은 부정부패에 맞서 정의를 바로 세울 깨끗한 인재"라고 소개했다.

안 위원장은 "정 전 차장은 1조원대 초대형 토착비리 사건인 인천송도 비리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라며 "이 사건에는 전현직 인천시장을 배출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두 당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었는데 정 전 차장이 용기를 내 토착화된 적폐구조를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전 차장은 더 이상 임용직 공직자의 신분으로는 송도비리의 진실을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을 하고 바른미래당의 평당원으로 입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공직자로서 32년간 쌓아온 현장경험과 높은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바른미래당에서도 국민을 위한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정 전 차장은 "안철수의 1호 영입인재로서 영광스럽기도 하고 무한한 책임감도 느낀다"며 "앞으로 바른미래당이 담대한 변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지방정부가 지닌 부패의 사슬은 결국 현재 기득권 거대 양당이 그 배경이 되고 있다"며 "양당의 기득권 담합 구조를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바른미래당 입당을) 출마를 위해서 하는 것은 아니다. 그 부분은 제가 결정할 문제도 아니다. 당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9.27하락 100.4213:41 02/26
  • 코스닥 : 907.09하락 29.1213:41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1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1 02/26
  • 금 : 65.39상승 2.513:41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