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한 지붕 아래 뭉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풍문고는 2월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2월 7일 이사회에서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서울문고 지분 27.78%를 취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정거래 위원회에 기업 결합 신고를 완료함에 따라 3월 15일 해당 내용을 공시했다.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한 지붕 아래 뭉쳤다
또한, 영풍계열사 씨케이가 22.22%의 지분을 매입함으로써 영풍그룹은 서울문고의 50%의 지분을 보유하게 되었다. 영풍문고와 씨케이 측은 공시에서 지분 취득 목적을 각각 ‘경영참여’와 ‘투자’로 밝힌 바 있으며, 이로써 서울문고가 영풍그룹의 일원이 되는 형태가 됐다.

이번 영문문고와 서울문고의 기업결합에 대하여 영풍문고 최영일 대표는 “전통적인 서점으로의 입지를 구축하며 국내최대, 최다매장을 보유한 영풍문고와 주요 상권 내 대형매장과 젊은 층에게 트렌디한 이미지로 호응 받는 서울문고(반디앤루니스)가 손잡음으로써 두 서점을 이용하는 독자층 모두에게 더 많은 혜택과 편의가 갈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입니다. 더불어, 향후 침체되어 있는 출판업계와의 다각적인 시너지를 구축해 나아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현재 영풍문고는 최근 공격적인 매장 오픈으로 전국 37개, 4월 내 오픈 확정점을 포함하면 42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서울문고는 반디앤루니스 브랜드로 전국 13개 매장과 온라인 서점을 운영 중이다.

또한, 영풍문고측은 현재 진행 중인 예스24와의 중고도서 매입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인터넷 서점을 통해 구매한 도서를 영풍문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픽업 할 수 있는 대형 인터넷서점과의 O2O서비스 확대 등, 서점간의 연합을 통한 고객혜택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며, 비즈니스 모델에 있어서도 대리점 확대 등을 통해 고객이 서점을 더욱 편리하게 만나 볼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구축해 나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