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축의금 2000만원 강요"… 하청업체 괴롭힌 대림산업 간부들 검찰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브랜드 'e편한세상' 시공사인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이 하도급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공사 편의를 봐주겠다는 명목으로 수입차와 수억원의 금품 등을 받은 혐의다.

20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대림산업 전 대표이사 등 전현직 임직원 11명이 토목공사 추가수주·설계변경을 통해 공사비를 늘리고 하도급업체 금품을 챙긴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챙긴 돈이 6억원에 달한다고 추정했다.
"결혼축의금 2000만원 강요"… 하청업체 괴롭힌 대림산업 간부들 검찰행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1~2014년 대림산업 토목사업본부장·현장소장·감리단장 등을 역임했다.

경찰은 대림산업 하도급업체 박씨로부터 진술을 확보, 하남미사지구 택지조성공사와 서남분뇨처리 현대화공사,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공사, 시화상수도 공사 등을 하청받았다가 각종 금품을 요구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상태다.

특히 전직 대표는 토목사업본부장으로 있던 당시 박씨에게 아들 결혼 축의금으로 2000만원을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박씨는 "갑의 위치에 있는 시공사 간부들이 접대비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했고 응하지 않을 경우 공사에 트집을 잡거나 중간정산금 지급을 미루는 등 횡포를 부렸다"고 털어놨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