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총장, 박종철 열사 부친 찾아가 사과… "과거의 잘못 되풀이하지 않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종철 열사의 부친인 박정기씨를 찾아간 문무일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박종철 열사의 부친인 박정기씨를 찾아간 문무일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과거의 잘못을 다시는 되풀이 하지 않겠다"며 31년 전에 이루어졌어야 할 사과를 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후 부산시 수영구 남천동의 한 요양병원에 있는 박종철 열사의 부친인 박정기씨를 찾아가 "무엇보다 먼저 사과 방문이 늦어진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과거 검찰사에 대한 사과의 말을 전했다. 

문 총장은 "저희는 1987년의 시대정신을 잘 기억하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독재 사이에 사회적 격론이 있었던 1987년 당시, 대학생들의 결집된 에너지가 사회를 변혁시키는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변혁을 이끌어낸 결집의 시발점이자 한 가운데 박종철 열사가 있었다"며 "그 후 아들이 꿈꾸던 세상을 위해 부친께서 지금까지 평생의 노력을 해오셨다"고 위로했다. 

문 총장은 "오늘 저희는 새로운 다짐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지금 우리의 과제는 성숙된 시민 민주주의를 완성해 후손들에게 물려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잘못을 다시는 되풀이 하지 않고 이 시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 사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문 총장에게 검찰의 과거사 관련 사건의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직접 사과를 할 필요가 있다는 권고안을 전달했다. 

이에 문 총장은 "검찰 과거사 관련 진정성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5:30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5:30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5:3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30 03/03
  • 금 : 61.41하락 2.8215:30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