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 예술단 31일부터 평양서 2회 공연...참여 가수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평양 공연을 위한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과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린 평양 공연을 위한 예술단 실무접촉에서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윤상 음악감독과 북측 대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통일부 제공

조용필·이선희·최진희·윤도현·백지영·레드벨벳·정인·서현·알리 등 국내 대중 가수들이 오는 31일부터 북한 평양에서 2차례 공연을 한다.

남북은 20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관련 실무접촉을 진행하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북은 이번 공연에 160여명 규모의 남측 예술단을 파견하기로 합의했다. 남측 예술단은 오는 31일부터 4월3일까지 평양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차례 공연을 한다. 

남측 예술단에는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정인, 서현, 알리 등 대중 가수들이 포함됐다. 이 가운데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윤도현은 평양에서 공연한 경험이 있다. 소녀시대 서현은 지난달 북측 삼지연관현악단의 서울 공연에서 깜짝 합동 공연을 펼친 바 있다. 

남측은 예술단 파견에 앞서 오는 22~24일 사전점검단을 파견해 무대·음향 설비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북측은 측 예술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하고, 기타 실무적인 문제들은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실무접촉은 오전 10시 시작해 오후 1시46분쯤 마무리됐다. 우리측에서는 작곡가 겸 가수 윤상씨가 수석대표로 박형일 통일부 국장과 박진원 청와대 통일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모란봉악단을 이끌고 있는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장(수석대표)과 김순호 행정부단장, 안정호 무대감독이 대표단으로 나왔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5:3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5:3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3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33 02/26
  • 금 : 65.39상승 2.515:33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