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MB 구속영장, 검찰의 '창피주기 수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20일 이명박 전 대통령(MB)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 '창피주기 수사', '정치보복' 등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검찰이 정치적인 목적을 가지고 특정 정권에 대한 거친 수사를 한다“며 검찰을 비난했다.

김 의원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 피의사실, 수사상황, 정황 등을 계속 공표하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여론몰이를 통해 정치보복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적폐청산도 무슨 유효기간이 있는 것인지 유독 박근혜·이명박 정권에 대해서만 적폐청산을 하고 있고, 노무현·김대중 정권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등은 전혀 일체 말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이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윤옥 여사와 관련한 의혹들이 불거지는 것에 대해서도 "과거 권양숙 여사의 논두렁 시계 등도 다 비슷한 것 아니겠느냐"라며 "여론을 먼저 만들어내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