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취리히서 세계 최초 '3D 시네마 LED' 상영관 선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와 업계 관계자들이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실시티 쇼핑몰에 위치한 아레나 시네마에서 3D 영화 관람용 입체 안경을 쓰고 세계 최초 '3D 시네마 LED' 상영관을 체험해보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업계 관계자들이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실시티 쇼핑몰에 위치한 아레나 시네마에서 3D 영화 관람용 입체 안경을 쓰고 세계 최초 '3D 시네마 LED' 상영관을 체험해보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실시티 쇼핑몰에 위치한 아레나 시네마에 ‘3D 시네마 LED’ 스크린을 설치하고 개관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아레나 시네마는 세계 최초 ‘3D 시네마 스크린’ 적용 상영관인 동시에 유럽 최초 ‘시네마 LED’ 적용 상영관이다.

이 날 행사에서는 ‘퍼시픽림: 업라이징’ 3D 영화 시사회를 통해 현지 미디어 관계자들에게 ‘3D 시네마 스크린’의 우수성을 선보였다.

아레나 시네마는 6개 영화관에 50개 스크린을 보유한 스위스 유명 영화 체인으로 스위스 최초로 4DX관·레이저 프로젝터를 도입하는 등 신규 극장 솔루션 도입에 적극적인 업체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공급된 ‘3D시네마 LED’는 가로 10.3m 세로 5.4m 크기에 4K(4096x2160) 해상도와 HDR영상을 지원하며 2D와 3D 영화를 병행 상영 가능하다.

‘삼성 3D 시네마 LED’ 스크린은 기존 스크린 대비 입체 영화를 상영할 때 밝기와 화질이 저하되지 않아 관람객들에게 생생한 몰입감을 선사하며 시야각이 우수해 중앙 좌석뿐만 아니라 어느 위치에서나 완벽한 3D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디지털 시네마 표준 규격인 ‘DCI’ 인증을 획득해 헐리우드 영화 상영에 최적화된 스크린으로 인정받았으며 하만의 JBL 오디오 시스템이 적용돼 상영관 어느 위치에서든 최고의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이제 유럽에서도 기존 영사기와 차별화된 ‘삼성 시네마 LED’스크린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롭게 도입한 ‘3D 시네마 LED’관은 3D 입체 영화 관람에 있어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5:30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5:30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5:3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30 03/03
  • 금 : 61.41하락 2.8215:30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