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이통3사 담합혐의 현장조사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공정거래위원회가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의 담합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

20일 공정위는 3개사에 대해 우정사업본부 등에 회선을 공급하면서 입찰 가격을 담합했다는 혐의를 입수,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카르텔조사국은 지난 19일부터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공정거래법에 따른 부당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중이다. 하지만 공정위 측은 아직 어떤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통신사 관계자는 “현재 사안이 조사 중이기 때문에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공정위의 결론이 나면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공정위는 앞서 지난해 8월에도 이통3사의 통신요금과 단말기 출고가, 유심가격 등의 담합 의혹을 두고 현장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