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키즈' 배현진 "훗날 자유 지킨다는 소신, 중요하게 평가 받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현진 전 아나운서. /사진=임한별 기자
배현진 전 아나운서. /사진=임한별 기자

‘홍준표 키즈’로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훗날 ‘자유를 지키고자 한다’는 소신이 중요하게 평가 받는 것”라고 정치 목표를 밝혔다.

지난 20일 배 전 아나운서는 뉴스1과의 인터뷰를 갖고 정치 입문에 대해 “저같이 정치 경험이 없는 사람이라도 뛰어들어 한국당의 탄핵과 분당이라는 굴곡을 극복하고 돌파해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배 전 아나운서는 최근 정치입문 과정과 자신을 둘러싼 평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 입당에 대해 배 전 아나운서는 “입당 제의는 MBC에서 함께 일하고 있던 선배로부터 받았고 이후 한국당 실무진 측에서 타진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최근 남경필 경기지사가 ‘배현진 전 아나운서의 영입은 한국당의 인물난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배 전 아나운서는 “모두가 동의하고 환영하리라 생각지는 않는다”며 “모두에게 사랑 받는 것은 불가능. 제 역량을 보여주는 것은 제 몫”이라고 말했다.

또 나경원 의원 등의 뒤를 이을 간판 여성 국회의원이 되기를 기대하는 목소리가 많다는 말에 배 전 아나운서는 “나 의원께서는 성과로 보여준 게 많다. 저는 아직 시작단계인 만큼 당차게 해나가서 평가를 받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배 전 아나운서는 지난 7일 MBC에 사표를 제출하고 한국당에 입당해 서울 송파을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46.36하락 49.7509:59 03/09
  • 코스닥 : 878.54하락 26.2309:59 03/09
  • 원달러 : 1140.80상승 7.609:59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09:59 03/09
  • 금 : 68.32상승 1.9509:59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