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세계선수권 여자 팀킴, 중국도 대파… 다음 상대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컬링세계선수권 대표팀. 왼쪽부터 김영미, 김은정, 김선영. /사진=뉴시스
여자컬링세계선수권 대표팀. 왼쪽부터 김영미, 김은정, 김선영. /사진=뉴시스

한국 여자컬링대표팀 '팀 킴'이 중국을 중국을 12-3으로 대파하며 5승1패가 됐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비롯해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 이상 경북체육회)로 구성된 여자 컬링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노스베이의 노스베이 메모리얼 가든스에서 열린 2018 세계 여자컬링선수권 6차전 중국과 경기에서 1엔드부터 대량 득점하며 12-3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 5승(1패)째를 거뒀다. 앞선 경기에서 한국은 독일, 체코, 덴마크, 이탈리아를 모두 꺾었지만 2018 평창 올림픽 결승 상대인 스웨덴에게만 아쉽게 패배했다.

스웨덴전 패배 이후 이탈리아전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둔 한국은 중국을 경기 초반부터 압도했다. 리드로 나선 김영미는 드로 샷 성공률 100%를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대표팀은 1엔드부터 강하게 중국을 몰아쳤다. 김은정 스킵,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가 완벽한 호흡으로 5점을 뽑아냈다.

2엔드에서도 한국은 3점을 기록하며 8-0으로 앞서갔다. 중국은 3엔드에서 1점, 4엔드에서 2점을 올리면서 8-3으로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한국은 5엔드에서 김은정의 환상적인 샷이 중국의 가드를 아슬아슬하게 피해 상대 스톤을 밀어냈고 2점을 더했다. 분위기를 탄 한국이 6엔드에서 2점을 더 뽑아내자 중국은 결국 경기 포기를 선언했다.

5승(1패)을 거둔 한국은 이날 오후 10시(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캐나다와 7차전을 가진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 twitter facebook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