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베트남 방문…‘신남방’ 금융개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1일부터 나흘간 베트남을 방문해 금융 분야 협력 강화를 도모한다. 문재인 정부가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아세안 국가의 실질협력을 강화하는 데 금융분야에서 보조를 맞추는 것이다.

최 위원장은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 금융회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애로사항을 듣고 지원 방안을 찾는다. 베트남은 우리나라에 4번째로 큰 교역대상국이다. 은행, 증권, 보험 등 34개 금융회사가 현지에 48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또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이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에 달하는 등 우리 기업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국가다.

금융위는 “베트남은 높은 경제성장률과 자본시장 개방정책, 정부의 적극적인 금융정책 등에 힘입어 가장 높은 성장잠재력을 가진 신흥국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오는 22일 한국 은행연합회와 베트남 은행협회 등이 함께 개최하는 ‘한∙베트남 금융협력포럼’에도 참석한다. 최 위원장은 포럼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핀테크 등 새로운 분야에서도 적극 협력, 상생 발전을 이루어 나가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금융위는 전했다.

최 위원장은 이 포럼에서 베트남 중앙은행과 ‘핀테크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금융위는 MOU에 따라 베트남 금융당국과 유관기관 실무자들을 초청해 핀테크 산업과 정책 방향을 주제로 연수한다.

최 위원장은 이어 딩 띠엔 중 베트남 재무부 장관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금융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양국 금융당국 간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앞서 최 위원장은 지난 4∼6일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한·인니 금융당국 최고위급 회의를 갖는 등 상호 교류를 확대키로 했다.

 

  • 0%
  • 0%
  • 코스피 : 2991.27하락 52.2210:12 03/05
  • 코스닥 : 908.47하락 17.7310:12 03/05
  • 원달러 : 1132.10상승 710:1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12 03/05
  • 금 : 63.11상승 1.6710:12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