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이 누구?"… 충남도청 직원들, 고통 속 '안희정 지우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진=임한별 기자

"안희정 지사와 친하지도 않았고, 모르는 사이예요."

최근 충남도청 직원들 사이에서 안 전 지사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선 긋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안 전 지사가 성폭행 의혹을 받고 도청을 떠난지 보름이 지난 21일 현재, 충남도청 4700여명의 공무원들은 ‘안희정’이란 이름을 꺼내기조차 꺼려하고 있다.

안 전 지사가 성폭행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 외에도 최근 그가 보여주고 있는 태도가 도청 공무원들로 하여금 그를 외면하게 했다.

안 전 지사는 성폭행 폭로 후 현재까지 도민, 가족, 피해자에 대한 미안함을 밝혔지만 8년 동안 자신과 함께 일한 도청 공직자들에게는 단 한마디의 사과도 언급하지 않았다.

특히 검찰 소환 전 "합의에 의한 성관계로 알았는데 피해자들이 성폭행이라고 주장하니 미안하다"고 말하는 안 전 지사의 위선적인 태도에 도청 공무원들은 몸을 떨었다.

이 외에도 역대 도시자 사진대열에서 안 전 지사를 제외할 것을 요구하고, 8년 간 안 전 지사가 쌓아 온 업적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등 이제 충남도청에서는 '안희정'이라는 이름 지우기를 넘어 그의 존재 자체를 삭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