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강다니엘 관련 CJ·YMC에 사과 요구 "사과 안하면 기자회견"(전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육지담(왼쪽)과 강다니엘. /사진=스타뉴스
육지담(왼쪽)과 강다니엘. /사진=스타뉴스


강다니엘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래퍼 육지담이 강다니엘의 소속사 CJ E&M과 YMC의 사과를 요구했다.

육지담은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을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CJ, YMC)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짰다"며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육지담은 지난 2월 미국에서 한국인뿐 아니라 외국인들에게까지 악플과 협박, 납치 위기까지 겪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2월 16일 미국에서 한국에 들어와 병원에 몸을 숨긴 채 살며 두려움에 떨었다고 호소했다. 

육지담은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며칠 이내에 기자회견을 열겠다"면서 "한 달 넘는 기간 동안 받은 악성댓글과 증거 없는 루머들에 대해 모두 고소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육지담은 지난 2월 자신이 과거 강다니엘과 인연이 있다는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당시 육지담은 워너원 팬이 쓴 강다니엘 '빙의글(팬픽)'을 보고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했고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이에 육지담과 가까운 사이인 래퍼 캐스퍼도 SNS에 2년 전 즈음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한 사이라고 밝혀 두 사람의 과거 열애설이 뒤늦게 불거지기도 했다. 

당시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YMC 엔터테인먼트는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며 육지담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다음은 육지담의 글 전문

육지담입니다. 저도 더이상의 피해는 싫습니다. 일단 고작 연예인때문에 이렇게 나라 분위기 망치고 있는 점 정말 죄송합니다.

저번달 2월 엘에이에 있었던 저를 태우고 공항에 가려고 했던 외국인, 한인들 아시아인까지. 몇십대의 차. 그리고 그 차들이 내가 혼자 거리를 걸을때마다 따라왔던 그 일당부터 수사하고 싶은데요. CCTV 확인 하고 싶네요. 2월 14일 가온차트 시상식 하는 날. 그날예요. 끝내 저희 친 언니가 데리러 미국까지 왔고 그동안 YMC, CJ는 뭘 했길래 내 연락도 다 씹고 인스타그램 올리기 전에도 제시언니, 에일리언니, 제니하우스, YMC 대표 전화번호, 그리고 저의 전 회사였던 CJ 차장 홍OO씨까지.

저에게 무서운 일들이 일어났기 때문에 저는 살고자 했을 뿐이고 그 기간동안 YMC, CJ는 저에게 단 한번도 연락이 왔던 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듯이 보였고, 눈 뜨고 보기 힘들 수위의 악성 댓글들 까지. 다 저를 위한 글들은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2월 16일쯤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병원에서 몸을 숨긴채 살아왔고 무서웠습니다,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합니다. 즉시 사과하시지 않으면 몇일 이내에 기자회견 열겠습니다. 그리고 끝으로 저또한 한달 넘는 기간동안 악성댓글과 증거없는 루머들 모두 고소하겠습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