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주·임차인 상생협력 체결 상가에 리모델링비 최대 3000만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임차인과 상생협력을 체결한 건물주에 리모델링비를 최대 3000만원 지원하는 장기안심상가 사업을 기존 12개 자치구에서 25개 자치구로 확대 적용한다. 사진은 서울 연남동의 한 상가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가 임차인과 상생협력을 체결한 건물주에 리모델링비를 최대 3000만원 지원하는 장기안심상가 사업을 기존 12개 자치구에서 25개 자치구로 확대 적용한다. 사진은 서울 연남동의 한 상가 골목.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가 5년 이상 임대료 인상을 자제한 상가건물 임대인에게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하는 ‘장기안심상가’ 사업을 25개 모든 자치구로 확대한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그동안 12개 자치구에만 시범 적용했던 ‘장기안심상가’ 사업 대상을 시내 전체 자치구로 확대하고 올해 신청자를 다음달 13일까지 모집키로 했다.

임대료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을 위해 2016년 도입된 장기안심상가 제도는 5년 이상 임대료 인상률을 5% 이하로 자제하고 임차인과 상생협력을 체결한 상가 건물주에게 최대 3000만원까지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년간 77개 상가가 장기안심상가로 지정돼 총 259건의 임대인·임차인 간 상생협약이 이뤄졌다.

서울시는 2016년 12개 자치구 34개 상가(상생협약 125건)에 6억7000만원, 지난해는 11개 자치구 43개 상가(상생협약 134건)에 5억7000만원을 각각 지원했다.

리모델링 비용 지원을 원하는 상가 건물주는 임차인과 상생협약을 체결한 뒤 다음달 13일까지 서울시 공정경제과에 관련내용을 신청하면 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