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답답해 터져도 '경천동지' 말하지 않는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머니투데이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사진=머니투데이

정두언 전 의원이 자신이 언급한 ‘경천동지’ 할 세가지 중 하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명품가방 등을 받은 것”이라고 밝힌 가운데 정 전 의원이 나머지 두 개를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 전 의원은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김 여사의 명품가방 사건’이 정 전 의원이 밝힌 경천동지할 세가지 중 하나가 맞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17대 대선 당시 김 여사가 대선 당락을 좌우할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어 정 전 의원은 ‘경천동지할 나머지 두 사건이 김 여사가 관계돼 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지만 정 전 의원이 직접 나머지 두 개를 밝히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의원은 올해 1월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선 과정에서 고비가 세 번 있었다. 아주 경천동지할 별의별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그때 벌어진 일은 제가 죽기 전에 얘기하려고 한다. (지금 그것을) 얘기하면 제가 이상한 사람이 될 수 있다”며 폭로를 거부했다.

한편 정 전 의원은 옛 새누리당 출신이며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다. 최근 정 전 의원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폭로를 이어나가고 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