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측, "육지담, 강다니엘 논란 사과 요구? 뭘 원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퍼 육지담이 워너원 강다니엘 논란과 관련 CJ와 YMC엔터테인먼트, 워너원 등에 사과를 요구한 가운데 CJ 측이 입장을 밝혔다.
육지담 강다니엘. 사진은 가수 육지담. /자료사진=뉴스1
육지담 강다니엘. 사진은 가수 육지담. /자료사진=뉴스1

CJ E&M 관계자는 오늘(21일) OSEN을 통해 육지담의 사과 요구와 관련, "육지담씨와는 지난해 가을 상호 합의하에 전속계약을 해지한 후 회사 차원에서 컨택한 바 없다. 무엇을 어떻게 사과하기를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이날 육지담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CJ와 YMC엔터테인먼트, 워너원 등에 사과를 요구했다. 육지담은 지난 2월 강다니엘 팬이 작성한 빙의글이 자신의 얘기라고 주장하며 워너원 팬과 설전을 벌였다. 이는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열애설로 이어져 당시 강다니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육지담은 "저는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듯이 보였고, 눈 뜨고 보기 힘들 수위의 악성 댓글들 까지. 다 저를 위한 글들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육지담은 "우리 가족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대기업의 횡포와 CJ, YMC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며 사과하지 않을 경우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전했다.

CJ E&M은 강다니엘이 속한 워너원을 탄생시킨 곳이자 육지담의 전 소속사다. 육지담은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 등에 출연하며 CJ E&M과 연을 맺은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