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소속사 대표 “이윤택 고소인 일부 금전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곽도원. /사진=뉴스1 DB
배우 곽도원. /사진=뉴스1 DB
배우 곽도원 소속사 대표인 임사라 변호사는 25일 이윤택 고소인 일부가 곽도원에게 금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임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심경을 전했다.

임 대표가 올린 글에 따르면 “그제(지난 22일) 곽 배우가 연희단거리패 후배들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이들이 힘들다고 도와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곽도원에게 연락을 한 후배들은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감독 고소인 17명 중 4명이다.

임 대표는 곽도원과 함께 지난 23일 만나기로 한 약속장소에 나가자 그들이 “곽도원이 연희단 출신 중 제일 잘 나가지 않냐”며 “다같이 살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임 대표는 “17명 피해자 전체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자”며 “스토리 펀딩이나 변호인단에 후원금을 전달하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그들은 오히려 “돈이 없어서 그러는 줄 아냐”며 “(임 대표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곽도원에게 17명 중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건 우리 넷뿐이니 우리한테만 돈을 주면 된다”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그들은 임 대표에게 “불쾌했다. 사과하라”며 문자와 “우리 말 한마디면 끝난다”는 식의 협박까지 했다고 임 대표는 설명했다.

임 대표는 이번 사건을 빗대 “(사회적으로) 미투운동의 흥분에 사로잡힌 것 같다”며 “미투운동은 남자들만의 문제가 아닌 것이 분명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곽도원 허위 미투 사건 이후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withyou’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미투운동 흥분을 가라앉히고 사회 전체가 조화롭게 변화하는 방향을 아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