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렉싱턴호텔 간 사실 확인, 내 기억이 잘못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28일 "2011년 12월23일 제가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사실이 객관적으로 확인됐다"며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제 스스로 2011년 12월23일 오후 6시43분쯤 렉싱턴 호텔에서 결제한 내역을 찾았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유리한 증거가 많이 있다는 생각에 덮고 가고 싶은 유혹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저는 제 스스로의 눈으로 결제내역을 직접 확인한 이상 기억이 잘못됐음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 2명에 대한 고소도 취하한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전날 밤 정 전 의원은 경찰에 고소 취소장을 제출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이 안젤라(가명)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소속 기자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반면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안젤라씨는 정작 고소 대상에서 제외했다.

아울러 2011년 12월23일 오후 2시49분에 명진스님을 만난 사진, 오후 3시53분 을지병원에 도착한 사진, 오후 5시7분에 을지병원을 떠나는 사진 등을 추가로 공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앞서 안젤라씨는 27일 성추행 폭로 이후 20일 만에 공식석상에 나타나 본인이 사건 당일 오후 5시쯤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있었다는 증거를 공개했다.

안젤라씨는 기자회견에서 "2011년 12월23일의 기록을 찾던 중 최근 위치 기반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포스퀘어'를 통해 하나의 증거를 찾았다"며 "당시 제가 방문한 렉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 인 '뉴욕뉴욕' 룸 안에서 찍은 셀카 사진과 함께 추가 체크인을 한 기록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은 안젤라씨가 지난 2011년 12월23일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장소다.

안젤라씨는 2011년 12월23일 오후 5시5분쯤 포스퀘어를 통해 렉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 '뉴욕뉴욕' 위치를 지정하고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를 남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후 5시37분쯤에도 여전히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뉴욕뉴욕' 내부에서 찍은 사진을 포스퀘어에 남겼다고 밝혔다.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반의사불벌죄가 아니기 때문에 고소가 취하됐지만 예정된 조사 일정은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정 전 의원 이날 오전 중 서울시장 출마 여부 등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