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미친개 발언' 사과 "경찰 사랑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28일 "경찰을 사랑한다. 앞으로도 경찰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찰을 ‘미친개’라 비난했던 논평을 사과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하의 논평이 많이 거칠었다"며 "마음을 다친 일선 경찰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저는 경찰을 사랑한다. 의정 생활 중 4년을 국회 행정안전위원으로 경찰과 함께했다"면서 "경찰의 인권과 권익향상 그리고 예산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는 "앞으로도 경찰의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경찰을 권력으로부터 독립시키기 위한 노력은 한층 더 가열차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제1야당의 수석대변인으로서 표현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다만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을 비롯한 일부 경찰을 향한 비난은 멈추지 않았다. 장 수석대변인은 "다시 한번 밝히지만, 제 논평은 경찰 전체를 대상으로 한 논평이 아니라, 울산경찰청장을 비롯한 일부 정치경찰을 명시한 논평"이라며 "권력을 추종하는 정치경찰은 반드시 추방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장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정권과 울산경찰 정치공작 게이트에 대해 즉각 수사하라'는 논평에서 경찰을 '정권의 사냥개', '미친개' 등에 빗대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경찰 조직은 즉각 반발하며 집단 항의에 나섰다. 그러나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장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지원사격하며 한국당과의 갈등이 점점 커지는 상황이었다.

이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장제원 수석대변인 논평과 관련해 "한국당 대변인 발언이 좀 강했던 건 사실"이라며 수습에 나섰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