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에 좋은 음식 눈길… '미역국' 좋고 '삼겹살' 안좋아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8,729|입력 : 2018.03.28 18:4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역국./사진=이미지투데이
미역국./사진=이미지투데이
28일 밤부터 황사가 찾아올 것으로 예고되면서 황사에 대응할 수 있는 음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역국은 원활한 건강관리를 돕는 대표적 음식이다. 미역이나 톳과 같은 해조류에 있는 수용성 섬유질 성분인 ‘알긴산’은 체내에 쌓인 중금속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한 해독작용을 돕는 마늘도 면역력을 높여준다.

일반적인 대응방법으로 삼겹살이 유명하지만 삼겹살은 사실상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다. 폐 속으로 침투해 흡착한 미세먼지를 배출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삼겹살의 기름이 미세먼지와 흡착해 몸 안으로 더 잘 흡수되게 한다.

따라서 요즘 같은 초미세먼지와 체내 중금속 등이 주의될 땐 삽겹살보다 면역력을 향상시키고 미세먼지로 인한 중금속을 해독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고등어는 미세먼지와 중금속이 체내에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고등어에 함유된 아연은 체내에 쌓이는 중금속의 배출을 돕는다.

한편 기상청은 “26∼27일 중국 고비사막과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28일 밤부터 29일 사이 북한 상공을 지나면서 한반도 남쪽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