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1조원 정공법’ 선택했다

Last Week CEO HOT /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몽구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몽구 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아들 정의선 부회장과 함께 사회적책임 실천계획을 발표해 눈길을 끈다. 그룹의 지배구조를 재편하는 과정에서 ‘꼼수’ 대신 ‘정공법’을 택해 사회적 지지를 받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앞으로 정 회장 부자가 내야 할 세금은 무려 1조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28일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간 분할합병 등 사업구조 재편을 발표했다. 그룹 지배구조를 단순화해 순환출자고리를 끊기 위해서다. 문제는 이날 발표된 계획대로 개편이 끝나도 기존 4개 순환출자고리가 유지된다는 점이다.

이에 정 회장과 정 부회장은 변경상장이 완료되는 시점인 7월 말 이후 기아차, 현대제철,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존속 현대모비스 지분 전부를 매입하며 필요한 자금은 합병 후 현대글로비스 주식을 팔아 마련할 계획이다. 정 회장 부자는 이 과정에서 유례없는 수준의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

업계에서는 순환출자고리를 풀면서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하는 게 관건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현대차그룹이 일부 계열사의 투자부문을 따로 떼 지주회사를 만들고 정 회장 부자가 보유한 주식을 지주사에 현물출자하며 경영권을 유지하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런 방식이면 양도세를 낼 필요가 없고 더 많은 지분을 확보할 수 있지만 사회적책임 측면에서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결국 정 회장은 사재를 털어 세금으로 납부하는 방식을 택했다. 경영권을 지키려다 주주와 시장으로부터 비난받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대주주로서 책임을 다해 그룹의 성장성을 유지하며 사회적 지지를 얻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34호(2018년 4월4~10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