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예술단, 13년 만에 북한 공연… '봄이 온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평양 공연에 나선 우리 측 예술단./사진=뉴스1
북한 평양 공연에 나선 우리 측 예술단./사진=뉴스1
우리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이 1일 북한 평양에서 공연한다. 공연 부제목은 '봄이 온다'로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은 2005년 이후 13년 만이다.

이날 공연은 오는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2월 북한 예술단이 평창동계올림픽을 맞아 방한해 강원도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연 것에 대한 답방 행사다. 공연의 공식명칭은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이며 부제는 '봄이 온다'이다.

우리 예술단은 총 11팀으로 조용필·이선희·최진희·YB·강산에·백지영·정인·알리·김광민·서현·레드벨벳 등이다. 과거 평양에서 공연한 경험이 있거나 K팝 아이돌 같이 남한의 대중음악성을 보여줄 수 있는 이들로 태권도시범단과 함께 전일 평양에 도착했다. 이들은 이날 동평양 대극장에서 단독공연을 열고 오는 3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합동공연을 벌인다.

조용필은 '그 겨울의 찻집'을 비롯해 '꿈', '단발머리' 등을 부르고 소녀시대 서현은 북한 가수 김광숙의 대표곡인 '푸른 버드나무'를 노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백지영은 '총 맞은 것처럼'과 '잊지 말아요'를, 최진희는 '사랑의 미로'와 현이와덕이의 '뒤늦은 후회'를 열창한다. 레드벨벳은 5인조 걸그룹이지만 멤버 조이가 드라마 촬영과 겹쳐 불참해 4명만 참가한다. 이들은 히트곡 '빨간 맛'과 '배드 보이'를 부를 것으로 전해졌다.

태권도시범단도 이날 오후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1시간 동안 단독 시범공연을 하고 오는 2일 평양대극장에서 50여분간 남북 합동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