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 장난전화 처벌받아요"… 경찰 '엄정처벌' 예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철성 경찰청장이 112창설 60주년 기념식에서 동영상을 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뉴스1
이철성 경찰청장이 112창설 60주년 기념식에서 동영상을 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뉴스1
경찰청이 112 신고전화에 접수되는 허위·악성신고에 대해 엄정 처벌하겠다고 1일 밝혔다. 만우절을 핑계로 112에 장난전화를 걸면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이날 경찰청은 112 신고에 대해 횟수에 관계없이 처벌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허위신고 처벌현황은 2013년 1837건, 2014년 1913건, 2015년 2734건, 2016년 3556건, 2017년 4192건으로 해마다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구속 또는 불구속 입건된 피의자는 2013년 188명에서 지난해 1059명으로 약 5배 급증했다.

다만 만우절을 이유로 112에 장난 전화하는 사례는 2013년 31건, 2014년 6건, 2015년 5건, 2016년 9건으로 일평균 12.3건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의 경우 12건이 처벌됐고 그 중 11건은 형사입건 또는 즉심청구했다.

경찰청은 허위 신고에 대해 고의가 명백하고 신고내용이 중대하거나 경찰력 낭비가 심한 경우에는 단 1회라도 형사입건하는 등 강력히 처벌하기로 했다. 현행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는 5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상습성이 있을 경우 경미한 사안이라도 형사처벌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 0%
  • 0%
  • 코스피 : 2616.89상승 20.3111:08 05/17
  • 코스닥 : 863.02상승 6.7711:08 05/17
  • 원달러 : 1278.40하락 5.711:08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1:08 05/17
  • 금 : 1813.50상승 6.111:08 05/17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 바로세우기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