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사건, 제주 전역에 1분간 묵념 사이렌

 
  • 머니S 강산 기자|조회수 : 1,468|입력 : 2018.04.03 09:2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주4·3평화공원에 마련된 행방불명인 묘역/사진=뉴스1DB
제주4·3평화공원에 마련된 행방불명인 묘역/사진=뉴스1DB
올해 70주년을 맞는 4·3희생자 추념식이 '슬픔에서 기억으로, 기억에서 내일로'라는 주제로 3일 제주 4·3평화공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제주도 전역에서 1분간 묵념 사이렌이 울린다.

행정안전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주관으로 열리는 행사에는 4·3 생존희생자와 유족 등 1만5000여명이 참석한다.

행안부에 따르면 4·3희생자와 유족은 희생자 1만4233명, 유족 5만9427명 등 총7만3660명이다. 이번 추념식은 2014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보다 큰 국민적 관심 속에 희생자와 유족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는 올해 처음으로 오전 10시부터 1분간 제주도 전역에 묵념 사이렌이 울리고 추념식장에 참석하지 못한 제주 도민도 4·3영령에 대한 추념의 시간을 갖는다.

국군 교향악단과 국방부 의장대의 행사 참여로 113명의 4·3 생존희생자와 유족에게 최대한 예우를 갖추면서 진행될 예정이다.

소설가 현기영 선생은 '4·3 70주년에 평화를 기원하면서'라는 제목의 추모글을 낭독한다. 현 선생은 4·3사건 당시 350여명이 희생된 북촌희생사건을 모티브로 1978년 '순이 삼촌' 소설을 발표해 제주 4·3을 전국에 알린 바 있다.

이어 4·3 역사가 기억되도록 헌신한 분들의 애국가선창이 진행된다. 유족 중에는 이숙영씨가 어머님을 그리는 편지글을 낭독한다.

끝으로 50명의 제주4·3유족합창단이 '잠들지 않는 남도'를 합창한다.
 

강산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