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집값 올라도 "전세보다 내집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월세나 전세 대신 자가주택에서 결혼생활을 시작하는 신혼부부 비중이 점점 늘고 있다. 집값이 계속해서 오르는 데다 주거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결혼을 기피하는 경향이 짙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이 2일 발간한 'KOSTAT 통계플러스' 보고서를 보면 2015년 기준 결혼 1년 미만의 신혼부부 주거형태는 자가 37.7%, 전세 35.1%로 나타났다. 2010년만 해도 자가 비중이 32.3%, 전세가 44.1%로 10% 넘게 차이가 났지만 자가가 전세보다 많아진 것이다.

박시내 통계개발원 통계분석실 사무관은 "과거에는 주거형태와 관계없이 일단 결혼한 뒤 천천히 집을 마련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최근 세대는 주거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결혼을 늦추거나 포기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결혼적령기세대가 베이비붐세대(1955~1963년생)의 자녀라는 점도 이유로 꼽힌다. 베이비붐세대는 경제 고성장시기 풍부한 노후자금을 확보한 경우가 많아 자녀 결혼자금이나 주택자금을 지원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또한 신혼부부 특별분양 같은 정부 지원정책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높다.
 

  • 0%
  • 0%
  • 코스피 : 2636.94상승 44.612:03 05/20
  • 코스닥 : 876.12상승 12.3212:03 05/20
  • 원달러 : 1272.20하락 5.512: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2: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2:03 05/20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D-12 6.1 지방선거, 인사하는 김은혜 국힘 경기지사 후보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자료 확인하는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