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실험 준비' 일본 주장에 미국전문가 "위성사진으론 달라, 근거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8노스가 2일 공개한 위성사진.
38노스가 2일 공개한 위성사진.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의 주장에 대해 미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 산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2일(현지시간) "위성사진 분석 결과와 전혀 다른 양상이다. (이 주장을) 뒷받침하는 움직임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고노 외무상은 지난달 31일 한 강연에서 "북한이 (과거에) 핵실험을 한 실험장 터널로부터 흙을 밖으로 옮겨, 다음 핵실험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 로스앨러모스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전문가인 프랭크 파비안과 북한 군사전문가인 조지프 버뮤데스, 위성사진 전문가인 잭 류는 38노스 기고문에서 "지난달 23일 촬영된 풍계리 핵실험장의 위성사진 분석 결과는 고노 외무상의 주장과 '매우 다른 양상'"이라며 "지난 수개월에 비해 핵실험장에서의 활동이 대폭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기고문은 이어 "올 초 활발한 굴착작업이 확인된 서쪽 갱동 부근에서 작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도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사히신문도 지난달 28일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실험장에 배치한 군부대를 절반가량 줄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사히는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 배치하는 군부대를 거의 반 정도 줄이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어 북미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비핵화 합의에 대비한 움직임이라고 분석하며 북한이 핵실험장 폐쇄도 염두에 두고 있지만 북미 관계가 악화되면 활동을 재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군부대 축소 명령이 나온 것은 핵실험장 주변에 주둔하는 제19연대로, 지난달 초 갱도 굴착 등을 실시하는 4개 대대(약 1000명) 중 2개 대대에 이동 명령이 내려졌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또한 나머지 2개 대대 및 기술대대(약 150명)와 경비중대(약 70명)는 남겨뒀지만 북미회담에서 비핵화 합의에 이르면 이를 철수해 폐쇄할 구상도 있다고 덧붙였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